BNT news

1월 18일(화)

영화 ‘꽃손’,  오는 12월2일 개봉... 극장과 IPTV 동시

2021-11-30 20:1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영화 ‘꽃손’이 12월 개봉한다. 

남해 바닷가 홍현마을 배경의 영화 ‘꽃손’은 권순중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베테랑 배우 손숙, 전무송, 이주실, 이용녀, 손영숙, 박혜진, 한인수와 치열한 오디션을 통해 발굴된 신인 배우 김이안, 이병훈, 민채연, 석보배가 열연하여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권순중 감독의 첫 스크린 연출작 ‘꽃손’은 ‘제23회 춘사영화제’ 심사위원특별작품상, ‘제11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꽃손’은 경상남도 남해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인생의 마지막을 기다리며 살고 있는 외로운 노인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가슴 뭉클한 작품이다. 영화의 부제인 ‘애이불비(哀而不悲)’는 ‘사랑하므로 슬퍼도 슬프지 아니하다’는 의미로 이별은 있지만 그것 또한 인생이라는 성숙함을 알려 주고 남해 노인들의 각자 다른 인생을 담담한 필체로 보여주어 잔잔한 감동의 여운을 주는 영화다. 

특히 영화 OST '꽃손‘은 영화 제작을 지원했던 퍼스트코스메틱 황성연 대표이사가 불러 의미를 더했다.

제작자인 CMG초록별 김태연 대표는 “상업영화가 아닌 예술영화 ‘꽃손’을 통하여 현대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이 급변하는 세상에 소외되어 단절되어 가는 노인 분들의 외로움과 아픔을 한 번 더 생각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향후 이러한 노인영화가 더 많이 제작돼야 한다고 제작의도를 밝혔다.

영화 ‘꽃손’은 12월2일(목) 극장, IPTV 등에서 즐길 수 있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