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월 18일(화)

돌고 도는 유행, 스타들 사로잡은 세기말 ‘Y2K’ 패션

2021-11-04 14:22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임재호 기자] 흔히들 하는 말,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다. 우리가 어렸을 때 부모님의 옷장에서 봤던 옷들이 다시 유행하는가 하면 10년 전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입었던 패션이 다시 유행해 많은 브랜드에서 출시되고는 한다.

아주 과거의 사진이나 영상을 봤을 때도 촌스럽다고 느껴지지 않고 트렌디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는데 바로 이러한 이유다. 정말 유행은 돌고 돌아 예전에 인기 있던 아이템들이 현재의 유행으로 되돌아오기 때문이다.

골반이 드러날 정도로 내려 입은 청바지와 짧은 상의, 반짝거리는 주얼리로 포인트를 준 Y2K 패션.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 서양의 하이틴 패션을 일컫는 용어다. 이러한 Y2K 패션에 푹 빠진 스타들의 룩을 알아보자.

‘Welcome back Y2K era’, #선미


위와 같은 문구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무심한 듯 게시물을 업로드한 선미의 Y2K 룩. 배꼽이 보이도록 단추를 풀어 헤친 셔츠와 내려 입은 청바지만 봐도 알 수 있다. 여기에 와이드한 부츠컷으로 떨어지는 라인은 편안하면서도 시크해 보이는 멋을 더한다. 여기에 통굽 슬리퍼를 매치해 선미만의 Y2K 룩을 완벽하게 완성했다.

POP한 무드의 Y2K, #오마이걸 미미


오마이걸의 메인 댄서이자 래퍼 미미. POP하고 귀여운 Y2K 패션을 선보였다. 양 갈래로 땋은 머리 위에 모자를 썼고 컷오프 디자인의 홀터넥 상의를 입어 페미닌하면서도 귀여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미미의 Y2K 패션의 특징은 다양한 액세서리다. 벨트와 브레이슬릿, 이어링 모두 비슷한 느낌의 소재로 통일감을 주었다. 특히 큐빅 벨트로 ‘세기말 하이틴’ 감성을 극대화했다.

본투비 센터, #장원영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만큼의 기럭지와 프로포션을 자랑하는 장원영. 그의 Y2K 패션은 페미닌하면서도 깔끔하다. 베이지색 민소매 톱과 니트 볼레로, 여기에 살짝 내려 입은 크롭 화이트 데님으로 완성했다. 포인트를 잊지 않은 장원영은 귀여운 디자인의 플립플롭, 볼드한 네크리스로 포인트를 주었다. 여기에 틴티드 선글라스를 더해 본인만의 하이틴무드를 선보였다. (사진출처: 선미, 오마이걸 미미, 장원영 인스타그램)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