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18일(월)

무스너클 캐나다, 데이비드 라샤펠과 초현실 세계 담은 FW21 캠페인 공개

2021-10-07 09:2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이진주 기자] 럭셔리 아우터 및 스포츠웨어 브랜드 무스너클 캐나다(Moose Knuckles Canada)가 미국의 대표 사진작가 데이비드 라샤펠이 이끌고 카일루가 스타일링한 무스너클 FW21 캠페인을 공개했다.

세계적인 모델 에밀리 라타지코스키, 피트 데이비슨 그리고 아드와 아보아가 함께한 이번 캠페인은 브랜드 특유의 캐나다 유머와 초현실주의의 융합을 보여주듯 얼어붙은 도시를 배경으로 한다. 8피트 높이의 얼음 파도와 실제 크기의 얼음 오토바이를 제작해 표현한 라샤펠만의 환상적인 배경으로 극적인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아웃웨어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브로디 베이커는 “무스너클의 실용성은 다른 의미를 갖는다. 우리는 오디언스를 알고, 그들은 니즈에 맞는 아웃웨어를 만드는 법을 안다. 그들은 즐겁고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을 좋아하고, 쉬지 않는다. 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미지를 만들고 싶었다. 데이비드의 세계는 완벽했다”고 말했다.


이 캠페인은 9월 20일 실용성이 강조되어 제작 및 디자인된 무스너클의 FW21 컬렉션과 함께 공개됐다. 무게와 투과성은 최소화되었고 따뜻함, 기동성, 개성은 강화되어 도시의 강한 겨울을 보내려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프리미엄 아웃웨어와 의류가 탄생했다.

또한 에밀리 라타지코스키의 Comptoir 푸퍼와 Tracadie 재킷, 피트 데이비슨의 Oar River, Naufrage 재킷 그리고 아드와 아보아의 Gataga 푸퍼를 중심으로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제공: 무스너클 캐나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