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월 17일(일)

겨울 아우터에 어울리는 미니백 스타일링

2020-12-21 15:3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임재호 기자] 코트, 숏 패딩, 롱 패딩 등 다양한 아우터들을 입게 되는 정말 추운 지금. 다양한 아우터 덕분에 추운 겨울에도 따뜻한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리시함도 잃지 않을 수 있게 되었다.

겨울 데일리룩 코디에서 고민이 되는 것은 바로 코디를 완성 시켜주는 가방이다. 추운 겨울에는 아무래도 패딩과 코트 등으로 조금 무거운 느낌이 들기 때문에 작은 가방으로 귀여움이나 편리함을 주는 것이 아무래도 제격이다.

그렇다면 스타들이 선택한 미니백, 아우터와 어떻게 코디했을까. 오늘은 아우터와 함께 귀여운 미니백을 코디한 스타들의 데일리룩을 보고 미니백으로 겨울 데일리룩의 마무리를 어떻게 하면 스타일리시 해질 수 있는지 알아보자.

꾸안꾸 여친룩 대표주자, 장희령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보이는 데일리룩이 항상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정말 내 여자친구가 이렇게 입어줬으면 하는 ‘여친룩’의 대명사인 장희령. 수수하지만 옷을 대충 입은 것 같지는 않고 그렇다고 너무 꾸민 느낌은 아닌 그야말로 ‘꾸안꾸’ 패션을 누구보다도 더 잘 선보인다. 편안함을 대표하는 옷인 그레이 컬러의 후디에 조거 팬츠, 여기에 편안한 운동화에 베이지 컬러 코트를 매치했다. 편안한 의상 위에 정말 잘 어울리게 각이 잡힌 가방보다는 귀여운 플리스 재질의 미니백으로 귀여움을 폭발시킨 장희령. 편안하지만 귀여운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장희령처럼 플리스 미니백을 십분 활용해보자.

클래식하고 시크하게, 구구단 미나


걸그룹 구구단의 멤버이자 상큼한 매력을 자랑하는 미나. 그의 미니백 스타일링은 클래식하고 시크하다. 체크 패턴의 아우터에 각이 잡힌 미니백을 매치한 미나. 미니백이 가진 귀여움보다는 시크하고 깔끔한 느낌을 표현하고 싶다면 각이 잡힌 디자인의 미니백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심플해 보이고 깔끔해 보이면서도 그날 데일리룩의 분위기를 멋지게 완성해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조금 화려하거나 패턴이 있는 아우터에 활용하면 더욱 좋다.

춤만 잘 추는 게 아냐, 레드벨벳 메인 댄서 슬기


슬기는 그 어느 때보다 편해 보이는 데일리룩과 그에 걸맞게 정말 편하게 막 들고 다닐 수 있는 편안한 미니백을 매치해 편안한 데일리룩을 선보였다. 블랙앤화이트로 깔끔한 컬러 매치를 한 데일리룩에 아우터 소재와 비슷한 플리스 미니백을 매치한 슬기. 슬기가 선택한 미니백은 수납도 좋을뿐더러 휘뚜루마뚜루 들고 다니기에 편한 디자인으로 실용성과 귀여운 디자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작지만 실용성을 챙기고 싶다면 이런 디자인의 미니백을 들어보자. (사진출처: 장희령, 구구단 미나, 레드벨벳 슬기 인스타그램)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