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월 18일(월)

[꽃자의 리얼뷰티 TALK] 콜라겐, 먹으면 정말 효과가 있을까?

2020-12-17 10:52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남들과 비교하지 않고 살 수 있을까? 가끔은 부러움이 좋은 자극 돼”

올해 40살이 된 친한 언니를 만났다. 오랜만에 만난 언니를 보고 순간 너무 놀랐다. 11살 차의 나와 비교해도 너무 관리 잘된 모습이었다. 심지어 아이까지 낳은 아줌마인데도 티가 나질 않았다.

‘어떻게 저렇게 안 늙을까’ 언니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관리가 이래서 중요하다는 거구나 싶었다. 요즘은 세상이 좋아져서 그런지 다들 나이를 먹어도 나이가 얼굴에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다들 관리에 열을 올리나 싶다.

생각해 보면 언니는 20대부터 뷰티와 이너뷰티 밸런스를 잘 지켜왔던 것 같다. 진심으로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자기관리도 게으른 법이 없었다. 그런 노력이 지금의 언니를 만들었구나 싶었다.

20대 때 ‘얼굴의 美’로 예쁨과 예쁘지 않음을 나누었다면 30, 40대에는 얼마나 동안인지, 피부 상태가 어떤지가 그 기준이 되더라.

20대 때는 사실 누가 관리를 했는지 안했는지 여부가 티 나지 않는다. 30대가 되면 관리한 정도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나지만 ‘그래도 뭐, 늦지 않았어’ 지금부터라도 관리하면 되는 나이인 거다. 그런데 40대가 되면 20, 30대에 자신에게 얼마나 관리를 했는지 분명하게 나타나는 것 같다.

언니를 만나고 온 날 나의 40대 모습을 생각했다. 그리고 10년 후 나를 위해 관리하고 채우자고 다짐했다. 관리하기 좋은 나이는 ‘지금’이라고 한다. 지금은 내 인생에 가장 어리고 젊은 날이니까. 하루라도 빨리 관리를 시작할수록 좋다는 말인 것 같다.

사실 먹는 콜라겐을 테스팅하면서 제일 궁금했던 것이 흡수력이다. 정말 콜라겐을 먹으면 직접 흡수가 되고 피부가 좋아질까? 나뿐만 아니라 사실 이 부분을 많은 분들이 궁금해할 것 같다.

자료를 찾아보니 진피 친밀도를 검사한 연구 결과가 있었다. 저분자 콜라겐을 10주간 섭취했을 때 정말 피부 변화가 있는지 보는 거다. 여기서 진피 치밀도란 콜라겐이 분포해 있는 피부 진피층이 촘촘히 채워진 정도를 말한다.

검사 결과, 40, 50대 여성 70명이 저분자 콜라겐을 섭취한 지 2주 만에 표피층 수분량이 14.61배 증가하고 8주 만에 주름 개선도 11.2배 증가, 진피 치밀도 역시 약 10.36배 증가했다고 한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심지어 섭취 중단 2주 후까지도 진피 치밀도가 증가했다고. 또한 꾸준한 콜라겐 섭취는 피부 수분 보습에 좋고, 피부 탄력 및 주름 개선에서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3대 피부 고민인 수분부족, 탄력 저하, 주름에 콜라겐이 큰 효과를 갖고 있다는 뜻이다.

여기서 정말 중요한 것은 확실한 효과다. 시중에 넘쳐나는 콜라겐 중에서도 가장 증명된 콜라겐을 먹어야 한다는 의미. 그래서 정말 많은 제품을 비교하고 연구한 끝에 가져온 것이 ‘이너라운드 타트체리 콜라겐’이다.

곧 소개하게 될 타트체리 콜라겐은 테스팅한 제품 중 흡수율이 가장 뛰어난 제품이다. 상큼한 타트체리 젤리 한 포에는 초저분자 300달톤 피쉬콜라겐이 3,000mg 함유되어 있다. 피쉬콜라겐은 육류콜라겐보다 42배 정도 흡수율이 높다. 더구나 타트체리 콜라겐 젤리는 흡수율이 84% 정도라서 더 신뢰가 간다.

20대 중반 이후부터 피부는 계속 늙는다. 피부 속 콜라겐도 당연히 줄어든다. 과음한 다음 날이나, 밤샌 직후 확 나빠지는 피부 상태가 그 증거다. 특히 나처럼 불규칙한 생활을 하는 경우라면 이너뷰티 제품을 꾸준히 먹어서 채워주는 것이 확실히 도움 된다.

음식으로 직접 섭취하면 살찌는 지름길. 닭발과 족발 그리고 돼지껍데기를 먹어서 콜라겐 1일 섭취량을 달성하려면 일단 다이어트를 포기해야 한다. 우수한 성분의 콜라겐만 추출해서 고함량으로 담은 콜라겐 젤리는 1포에 39kcal로 부담이 적다. 하루 1~2포씩 가볍게 먹어보니 군것질도 살짝 줄어든 기분이다.

나는 언제쯤 예뻐질까 고민하고 있다면 망설이지 말자. 무엇이든 저지르면 길이 보인다. 내 인생은 누구에게나 단 한 번뿐이다. 오늘의 관리가 나의 40대가 된다는 믿음으로 자신을 사랑해주자.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