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1월 24일(화)

LOVELY OR HIP! 셀럽들의 숏 패딩 연출법

2020-11-13 09:0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박찬 기자] 문득 ‘겨울에도 트렌디한 패션을 선보일 수는 없을까’라고 의구심이 든다. 티셔츠 한 장으로 가볍게 나섰던 여름과는 다르게 겨울 바람은 한층 더 날카로워진 느낌. 한파가 몰아치는 만큼 ‘멋’보다는 ‘보온성’이 우선인 시점이지만 셀럽들의 인스타그램 피드엔 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 눈길을 이끈다.

패디드 점퍼를 꺼낸다는 것은 다시 말해서 본격적인 겨울 패션에 나선다는 의미다. 그중에서도 가장 ‘핫’하게 떠오르는 아우터는 바로 ‘숏 패디드 점퍼(이하 숏 패딩)’로 캐주얼, 스트릿 웨어 모두 잘 들어맞는 아이템. 자칫 무거워 보이기 십상이었던 패디드 점퍼를 Z세대의 입맛에 맞춰 가볍고 청키하게 디자인했다.

그동안 다들 겨울철 아우터의 실루엣에 지루함이라도 느낀 걸까. 셀럽들의 숏 패딩 스타일링은 어딘가 모르게 가벼우면서도 자유 분방한 느낌이다. 혹여나 옷장 앞에서 무엇을 입을까 고민하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면 이번 겨울은 숏 패딩으로 트렌디하게 맞이해보는 건 어떨까.

# Lovely 이유비


최근 영화 ‘이웃사촌’으로 돌아온 이유비는 귀엽고 웨어러블한 룩을 자주 선보이는 셀럽. 반짝이는 눈망울과 새하얀 피부는 ‘동안의 대명사’로 만들기 충분했다. 그런 그가 이번 겨울에 택한 아우터는 다름 아닌 숏 패딩. 뉴트럴 톤 계열의 숏 패딩으로 러블리하고 발랄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너로 매치한 화이트 티셔츠와 실버 컬러 주얼리는 상큼한 이유비의 분위기를 더욱더 돋보이게 할 정도. 아우터와 팬츠의 포인트 컬러를 겹쳐 여유로운 리얼웨이 룩을 섭렵한 모습이다. 별다른 디테일 없이 데일리 룩을 완성하고 싶다면 뉴트럴 톤과 베이직한 아이템들을 활용해보자.

# Lovely 차정원


입는 것마다 화제가 되는 배우이자 스타일 아이콘 차정원. ‘꾸안꾸 패션’의 강자답게 경쾌한 숏 패딩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부드러운 질감의 멜란지 니트 스웨터로 따스함을 더했으며, 묶음 머리를 통해 사랑스럽고 명랑한 분위기를 잃지 않았다.

이번에 보여준 화이트&블루 컬러 조합 또한 인상 깊다. 뻔해 보일 수 있는 화이트 컬러 숏 패딩을 마찬가지로 퓨어한 블루 계열 니트 스웨터와 매치해 싱그러운 착장을 완성한 것. 딱딱하고 무거울 줄만 알았던 겨울 패션을 한층 더 가볍고 다채롭게 풀어나갔다.

# Hip 허영지


다음은 걸그룹 ‘카라(KARA)’ 출신 배우 허영지. 평소에도 일상 패션 곳곳에 과감한 믹스 매치를 보여주던 그는 숏 패딩마저 ‘힙’하게 소화해냈다. 아우터, 이너, 주얼리 모두 다 센슈얼하고 유니크한 아이템으로 채워 ‘겨울옷은 단순함이 필수’라는 편견을 정면으로 맞선 모습이다.

와이드 핏 데님 진&블랙 부츠는 더 이상 신선한 조합이라고 할 수 없겠지만 그 위에 타이트한 톱과 숏 패딩을 매치하면 어딘가 모르게 특별해진다. 단품으로 보면 전혀 패셔너블하지 않은 블랙 레더 벨트마저 그만의 감각적인 스타일링으로 잔망미를 뽐낸 시점.

# Hip 제시


‘센 언니 래퍼’ 제시는 늘 그랬듯이 이번에도 강렬한 패션을 보여준 듯하다. ‘걸크러쉬’를 대표하는 그답게 섹시하면서도 볼드한 숏 패딩 스타일링을 선보인 것. 특히나 비니, 체인 숄더 미니백 등의 액세서리 활용은 제시만의 센슈얼한 매력을 더욱 강조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너는 스트리트 룩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크롭톱. 추운 바람과 안 어울릴 것만 같던 크롭톱이지만 허리 라인을 부각해 ‘반전 연출’을 이룩했다. 숏 패딩과 미니백의 컬러감 또한 눈부시다. 아우터의 퍼플 컬러에 걸맞게 스니커즈는 영롱한 실버 컬러로 맞췄고, 가볍게만 느껴질 수 있는 스트리트 룩에 단색 비니로 절제미를 곁들였다. (사진출처: 이유비, 차정원, 허영지, 제시 인스타그램)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