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9일(목)

'바닷길 선발대' 김남길X박성웅, 티격태격 절친 케미스트리...첫 방 기대감 UP

2020-10-16 11:1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바닷길 선발대'의 첫 만남 영상이 공개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되는 '바닷길 선발대'는 절친들과 함께 서해에서 동해까지 배를 타고 우리나라 바닷길을 일주하며 숨은 섬들을 여행하는 24시 선상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선발 대원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이 목포에서 출발해 첫 번째 목적지 하태도를 지나 추자도, 제주도, 매물도, 울릉도 등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을 거쳐 마지막 목적지 독도에 이르기까지 1,094km의 바닷길을 만들어나간다.

공개된 선발 대원들의 사전 모임 영상에서는 네 사람이 출항 전 처음으로 자리를 함께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김남길과 박성웅의 케미스트리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평소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서로의 영화와 팬미팅에 특별 출연해주는 등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는 사이라고. 만나자마자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절친 케미스트리가 웃음을 자아낸다. 김남길은 "남들이 보면 '둘이 싸우나?'라고 생각할지 몰라도 우리끼리는 전혀 그런 게 없으니까 되게 편하다"라며 '찐친(진짜 친구)'만의 우정 포인트를 밝혔다.

박성웅은 김남길의 제안으로 '바닷길 선발대'에 합류하게 됐다. 김남길은 "(박성웅)형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며, 맏형이자 어른 같으면서도, 같이 가는 이들에게 편안함을 줄 수 있는 박성웅의 장점을 직접 설명한다. 박성웅 또한 김남길을 '안 친한 동생'이라며 편하게 농담하다가도, "나랑 완전히 반대다"라며 의리 있는 동생 김남길을 챙기는 모습. 긴 여정 시작에 앞서 박성웅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는 김남길과 뱃멀미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김남길을 믿고 '바닷길 선발대' 여정에 따라나선 박성웅의 본격적인 티키타카 호흡에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 tvN '바닷길 선발대'는 오는 18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사진출처: tvN '바닷길 선발대' 영상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