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9일(목)

명품 주얼리 브랜드 바이가미, 청담을 넘어 국내 대표 결혼예물 디자인 선보여

2020-10-08 11:0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이진주 기자] 웨딩밴드는 최근 간소화되는 결혼 준비에 따라 구성과 디자인이 간결해지고 있으며 화려함에 치중해 많은 요소가 들어간 디자인보다는 심플함으로 풀어낸 고급스러움이 각광받고 있다. 이에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의 설렘과 특별함을 담고 싶은 마음을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풀어낸 바이가미가 주목받고 있다.

실제 고객들은 독특한 디자인에 이끌려 매장에 방문하고 높은 퀄리티와 부드러운 착용감에 반해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흔히 독특한 디자인은 불편할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런 틀을 완전히 깨고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이가미 수석 디자이너 김가민 대표는 “핸드메이드 제작과 원재료의 차이가 전체적인 퀄리티를 좌우한다. 판매가를 낮추기 위해 얇게 만들면 원래의 디자인을 구현할 수도 없을뿐더러 착용감도 좋지 않다. 기본적으로 금과 플래티넘을 충분히 사용하고 최고급 핸드메이드로 제작하기 때문에 자연스레 볼륨감이 생기고 고급스러움이 감돌게 된다”고 전했다.

이 브랜드 제품은 도톰하고 묵직하며 부드러운 착용감이 특징이다. ‘결혼이 신성한 만큼 결혼예물도 가치 있어야 한다’라는 디자이너의 철학이 그대로 반영되었으며 예비부부에게 의미 있는 웨딩링을 선사하기 위해 모든 제품에 대해 커스터마이징 제작을 원칙으로 하는 것도 눈에 띈다. 결혼예물의 중심지인 청담동에서 유일하게 자체 공방과 디자인연구소를 한 건물에서 운영하고 있어 오직 하나뿐인 고객 맞춤형 예물 반지를 찾는 고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한편 바이가미는 2017 벤처기업 인증, 소비자만족대상 수상, 굿디자인 선정 및 국가인증우수쇼핑점 선정, ISO9001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2018 대한민국 우수 브랜드 주얼리 부문에서 대상 수상, 2019 국제주얼리디자인공모전 우수상을 받은데 이어 2020 대한민국 브랜드대상을 수상하며 청담, 국내를 대표하는 웨딩 주얼리 브랜드로 입지를 굳혔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