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8일(수)

‘말모이 연극제’, 한글날주간 맞아 ‘덫’ 공연 마련

2020-10-07 17:1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라이프팀] ‘말모이 연극제’가 한글날 주간을 맞아 ‘덫’ 공연을 시작했다.

11일까지 서울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1관 무대에 오르는 ’덫’ 공연을 맡고 있는 창작집단 혜화살롱은 경상도, 충청도, 전라도 출신 배우들로 구성됐으며, 원작을 각 지역 언어로 각색해 소통하는 극단이다. 출연배우 김진아가 각색, 연출을 맡은 ‘덫’은 박재현, 박정서, 강일생, 김진아, 이주호, 정현호, 오혜진, 송하진 등이 출연한다.

‘덫’은 한 경상도 시골마을 전자제품 대리점에 찾아온 교환을 원하는 손님과 이를 맞는 점장, 점원 그리고 경찰관이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통해 갑질, 교묘한 인간심리싸움, 자본주의 사회에서 허용되는 권리와 의무 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연출과 출연을 맡은 배우 김진아는 “옳고 그름을 가늠하기가 더욱 힘든 세상이다. 사람들은 검증과 정리, 법적 우위를 통해 보다 진실에 다가서려 하고 있다. 진공관 상태에서나 있을 법한 말도 안 되는 상황을 희극으로 풀어보았고 덫에 걸려드는 불안한 표정들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제2회 말모이 연극제’는 3·1운동 101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 10월9일 제574돌 한글날을 맞아 전국의 지역색과 사투리를 담은 작품들로, 나아가 대한민국을 하나로 아우르는 우리말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한 우리말 연극제다.

말모이 연극제 사무국은 “정부지침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 실외 100인 이상 집합금지 제외 사례’에 속하는 연극제로 방역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2회 말모이연극제는 오는 10월25일까지 공연이며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문의는 말모이 축제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사진제공: 말모이연극제사무국)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