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9일(목)

[인터뷰] 임시연 “‘뷰티 인플루언서’ 목표? 좋은 수익보다 삶 이야기하며 좋은 제품 소개해주는 사람 되고파”

2020-10-07 10:55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정혜진 기자] 일상 속 뷰티 노하우를 소개하는 뷰티 인플루언서 임시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평범한 아이 둘의 엄마였던 그는 현재 다양한 무대에서 패션&뷰티 모델로 활동하며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40대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동안 외모는 물론 군살 없는 몸매를 자랑하는 임시연. 오랜 시간 동안 벨리댄스 강사로 활동한 경험을 토대로 차곡차곡 아름다움을 쌓은 그는 자신만의 뷰티 비법을 솔직하게 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수다 떠는 게 취미라는 그는 SNS에서도 다양한 연령층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직접 꼼꼼하게 사용하여 만족한 제품만을 소개하는 게 철칙이라는 그녀는 단순히 물건을 소개하는 사람이 아닌 편한 언니처럼 일상을 공유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Q. 화보 촬영 소감

“기존에 해왔던 촬영과는 느낌이 많이 달랐다. 너무 기대되고 많이 배우고 가는 것 같다”

Q.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데. 주로 어떤 콘텐츠를 다루나

“뷰티&이너뷰티를 다룬다. 직접 제품을 사용해본 뒤 괜찮다 싶은 제품만 소개한다. 시중에 좋다고 소문난 제품들이 많이 있지만 우선 나와 잘 맞는 제품이어야 자신 있게 소개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말하는 거나 표현하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라 너무 잘 맞는다. 주로 다루는 분야는 스킨케어나 몸매를 관리할 수 있는 다이어트, 운동 등을 다룬다. 주로 30대 초반에서 40대 후반 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Q. 모델 겸 쇼호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

“맞다. 현재 모델로 활동한 지는 2년 정도 됐다. 쇼호스트는 내가 벨리댄스 강사를 오래 하다 보니 말하는 거에 자신이 있었고 그러면서 모델 활동처럼 보여지는 직업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 생각하게 됐다. 공채가 뜨면 지원을 하고 떨어진 경험도 있다. 지금은 모바일 관련 쇼호스트가 새롭게 개척되고 있다. 아무래도 공영방송은 들어가기 힘들지만 가능하다면 둘 다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Q. 결혼 전엔 밸리댄스 강사로 활동했다고

“맞다. 벨리댄스 강사로 16년 동안 활동을 했었다. 전공은 디자인이었는데 춤을 굉장히 좋아했었고 춤에 대한 로망이 있었는데 오빠의 아내인 새 언니가 무용을 전공하셨었는데 내가 춤을 잘 추는 걸 알고는 벨리댄스를 소개해줬었다. 그렇게 선생님을 찾다 보니 대구에 외국 선생님이 계셨고 그 선생님에게 춤을 배웠다. 그렇게 오랜 시간 춤을 추다 결혼을 하고 임신을 하면서 벨리댄스를 그만두게 됐다. 아이를 낳고 복귀하려고 했는데 연년생을 출산하는 바람에 4년을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러다 다시 일을 하려 보니 벨리댄스를 다시 하기엔 이미 제자들과 후배들에게 자리를 다 물려준 뒤였는데 다시 한다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다시 처음부터 시작을 할 거라면 다른 분야를 해보자 하는 마음을 가졌다. 그래서 모델 대회를 나갔고 운이 좋게 1등이 돼서 자연스럽게 모델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Q. 결혼과 출산 후 다시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습이 멋있으면서도 힘든 점도 많을 것 같은데 어떤가?

“정말 많다. 아직 어린 아이가 둘이 있지만, 우연히 나간 대회에서 1등이 됐고 그 후로 일이 들어오는 걸 놓치고 싶지 않았다. 20대 꿈 중 하나가 패션 모델을 하고 싶었는데 당시 모델하기에 키자 작은 편이라 어쩔 수 없이 포기를 했었다. 그때 아쉬움이 많이 컸다. 지금은 타깃 모델이 많다. 예를 들면 아이 엄마들이 쓸 제품은 진짜 아이를 가진 엄마가 모델이 돼서 광고를 하는 거다. 모델의 종류가 세분화 되면서 내가 움직일 수 있는 라운드가 생긴 거다. 그래서 최대한 노력하며 애들 케어를 하고 주변 도움도 받고자 했다. 주변에서 도와준다고 하셔서 이렇게 활동할 수 있게 됐다”

Q. 날씬한 몸매 비법

“원래 살이 안 찌는 체질로 알고 있었는데 아이를 낳고 27kg가 쪘다. 살이 정말 잘 안 빠지더라. 살이 빠지는 데 2년이 걸린 것 같다. 원래 식습관이 기름진 걸 많이 안 좋아한다. 그런 게 비법이라면 비법인 것 같다. 또 한 가지 꼭 지키는 건 16시간 공복 시간을 지킨다”

Q. 40대 아들 둘 맘으로 보이지 않는다. 동안 외모 관리는?

“특별한 건 없고 약간 유전적으로 엄마 아빠 두 분이 다 동안이시다. 최근에 피부도 좀 좋아졌다. 피부가 좋아지니 나이가 좀 어려 보이는 것 같다. 동안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건 피부인 것 같다. 피부 관리는 홈케어 말고는 따로 안 한다. 최근 나와 너무 잘 맞는 아로셀 라인으로 홈 케어를 하고 있다. 평생 쓰고 싶을 정도로 너무 잘 맞는다. 특히 가장 추천해주고 싶은 아로셀 제품은 앰플이다. 효과가 정말 좋다”

Q. 아들들과 남편이 많은 지지를 해주는지

“아이들이 엄청 솔직하다. 내가 메이크업을 하면 “엄마 지금이 예뻐” 이렇게 말해준다(웃음). 솔직하게 표현을 할 줄 안다. 엄마가 모델을 한다는 건 모르지만 예쁘게 꾸미는 일을 하는 건 안다. 남편은 하고 싶은 건 하라는 주의지만 잘한다는 칭찬을 해주는 스타일은 아니다”


Q. 원래 뷰티에 대한 관심이 컸나

“관심이 많았다. 뷰티 쪽은 여자라면 누구나 관심 있는 분야지 않나. 일단 써보고 좋은 제품이 있으면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Q. 평소 어떤 메이크업을 주로 하나

“평소엔 메이크업을 잘 안 하고 선크림만 바른다. 이것도 하나의 피부 관리인 것 같다. 피부가 쉬는 시간을 줘야 하니까”

Q. 롤모델이 있다면?

“양쥐언니와 슈가비. 양쥐언니 님의 스타일도 너무 좋고 슈가비 님도 소비층을 잘 이끌어 내는 것 같다”

Q. 또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가 있다면?

“연기도 해보고 싶다. 어릴 때 하는 연기와 나이가 들어서 하는 연기는 다르다고 하더라. 정작 어렸을 땐 연기에 대해 관심이 없었다. 모델 활동을 하면서 무언가를 표현하고 연기해야 하는 촬영을 한 적이 있었는데 내가 거부감 없이 그걸 하게 되더라. 그때 이쪽도 기회가 된다면 도전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취미는?

“취미는 수다 떨기다(웃음). 특히 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 일 얘기를 하면 입에 모터 달듯이 막 이야기를 한다. 일에 대한 갈증이 컸던 것 같다”

Q. 많은 뷰티 관련 인플루언서들이 많다. 그들과 차별화된 매력을 꼽자면?

“지금은 차별화된 매력보단 내 색깔을 찾아가고 있는 단계인 것 같다”

Q. 어떤 뷰티 인플루언서 되는 게 꿈인지?

“공구 진행에 있어 좋은 성과를 내는 분들이 좋은 인플루언서가 되고 있는 것 같다. 내 목표는 그런 성과보다도 삶의 이야기를 하면서 내가 사용하고 좋았던 제품을 편하게 소개해주는 사람이 되는 거다”

에디터: 정혜진
포토그래퍼: 윤호준
헤어: 코코미카 시연 원장
메이크업: 코코미카 정민 부원장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