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8월 7일(금)

[양쥐언니 뷰티다이어리] 피부혁명! 주름을 지우는 파워풀한 홈케어

2020-07-14 10:45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젊음은 주름의 깊이와 반비례합니다”

거울을 하루 몇 번 보시나요? 온전히 나 자신을 바라보는 횟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볼 일입니다.

여자에게 거울은 자신감과 자기애를 대변하는 도구가 아닐까 싶습니다. 수시로 자신의 외모를 점검하고 조금 더 단정하고 예쁜 모습이고 싶을 때 우리는 자연스레 거울을 찾게 되잖아요. 그리고 거울 속 내 모습이 예뻐보일 때 기분 좋게 사진을 남기기도 합니다.

나이들수록 사진찍기 싫어진다면 그건 자기 모습이 더 이상 예뻐 보이지 않게 때문인 것 같아요.나 조차 보기 싫은 자신을 누가 예쁘게 봐주고 사랑해줄 수 있을까요? 그래서 나부터 자신을 사랑해야 행복해질 수 있다고 이야기 하나 봅니다.

일과 살림이 바쁘다는 이유로 정작 나 자신은 ‘대충’ 살아지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삶이 바빠질수록 나이를 먹어갈수록 ‘나’ 자신을 돌보는데 소홀해지는 것 같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확 늙어버린 나를 발견하는 것도 평소 자신의 모습에 무심했던 시간이 길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노화는 어느날 갑자기 찾아오는 감기와 달라요. 서서히 진행되고 조금씩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입니다. 웃을 때 눈가에 잡히던 엷은 주름이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는 동안 저는 결혼도 하고 아이를 낳고 현실을 쫓으며 살기 바빴네요. 그러다 몰라보게 깊어진 주름을 발견하고 나서야 번쩍 정신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가족을 돌보느라 얻은 훈장이라고 위안을 하다가도 예쁘게 관리한 예쁜 주부들을 보면 부러움이 먼저 앞섰어요. 제 자신을 돌보지 못한 것이 나태함은 아니었을까 고민했던 적도 있었습니다. 이런 후회와 반성을 반복하면서 저만의 뷰티일기를 시작하게 됐어요.

두 아이의 엄마이자 일하는 주부라서 피부는 오직 화장품을 바르는 ‘홈케어’로 관리합니다. 마흔을 훌쩍 넘겨 버린 아줌마의 피부는 기초부터 안티에이징까지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아요. 특히 노화관리는 필수관리과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탄력을 잃기 시작한 피부는 주름도 쉽게 생깁니다. 한 번 생긴 주름은 웬만해서는 쉽게 나아지지 않고 갈수록 더 깊게 패고 진하게 자리잡아요. 때문에 착실한 예방과 지속적인 관리로 노화를 늦춰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동안피부는 촉촉한 수분감과 탱탱한 탄력에서 비롯합니다. 그래서 기초스킨케어 시 수분과 영양공급이 우수한 화장품을 사용하는 건데요. 의외로 많은 분들이 목 관리에는 무심한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사실 얼굴 관리의 기본은 목과 어깨 근육을 푸는데서 시작한다는 사실 아시나요? 특히 목은 피지선이 덜 발달한 데다 피부가 얇아서 눈가만큼 주름이 생기기 쉬운 부위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다른 부위보다 조금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어요.

“주름 걱정이 없는 ‘영쥐’를 소망하는 주부 ‘양쥐’입니다”

눈웃음 부자인 저는 눈가주름이 정말 많아요. 그래서 눈가와 목 주름 관리를 ‘아로셀 넥앤 아이 슈퍼크림’ 하나로 병행하고 있습니다. 아로셀의 넥 앤 아이 슈퍼크림은 굉장히 파워풀한 효과를 지닌 고기능성 크림이에요.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이 호르몬 불균형으로 거칠어진 피부를 윤택하게 가꿔주고 연어알 추출물에 함유된 소듐DNA와 5중 세라마이드가 재생을 도와 피부장벽을 튼튼하게 만들어 줍니다.

바르는 순간 녹아내리듯 흡수되는 텍스처는 정말 감동 그 자체예요. 민감한 목이나 눈가에 발라주면 저절로 싹 흡수가 되니까 자극없이 안티에이징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눈가 혈자리와 목의 림프 주변만 살살 눌러주는 정도로 마무리해도 좋아요.

고가의 명품 화장품에 버금가는 성분과 효과를 갖췄지만 가격은 무척 합리적이라 한 번 더 놀라고, 넉넉한 용량에 한 번 더 반하게 됩니다. 실제로 아로셀 넥앤 아이 슈퍼크림은 눈과 넥 관리 전용 크림인 반면 80g의 대용량 화장품이에요.

용량이 ‘혜자 사이즈’라서 데일리케어는 물론 목과 어깨에 피로가 쌓인 날은 마사지 크림을 대신해 사용해요. 이런 고급크림으로 데콜테에 피로를 풀다보면 럭셔리한 에스테틱 관리를 집에서 하는 기분이라 무척 흐뭇해집니다.

“여왕처럼 피부를 가꾸고 공주처럼 꿈을 꿉니다”

종일 개미처럼 일하고 녹초가 된 몸으로 잠이 드는 일상을 살지만 홈케어하는 시간만큼은 여왕처럼 행동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사람을 대하듯 저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정성스레 피부를 만집니다.

생각이 곧 현실이 되고 그 현실이 곧 인생이 된다고 하잖아요. 좋은 성분을 담은 화장품을 엄선한 만큼 그 효과가 젊음으로 드러나길 바라는 기대가 곧 생각이고 동안피부로 살아가는 아주미 일상이 바로 현실이라고 생각해요.

긍정적인 생각은 무엇보다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평범한 일상 속에 활력이 필요하다면 ‘나 자신’을 향한 관리와 투자로 동기부여에 나서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로부터 얻어지는 작은 성취감으로 해피바이러스를 전하는 양쥐언니였습니다.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