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7월 12일(일)

김향기x류현경x염혜란 ‘아이’, 오늘(25일) 크랭크인...충무로 여성 서사를 기대해

2020-05-25 11:48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김향기, 류현경, 염혜란 ‘아이’ 촬영이 시작됐다.

충무로를 이끌어갈 차세대 배우 김향기와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류현경, 탄탄한 연기 내공의 베테랑 염혜란의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아이(가제/감독 김현탁)’가 금일(25일) 첫 촬영을 시작한다는 소식이다.

‘아이’는 아동학과 졸업반의 보호 종료 청년 ‘아영’이 생후 6개월 아이를 홀로 키우는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위로의 이야기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 ‘증인’ ‘우아한 거짓말’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기력과 흥행 파워를 입증한 김향기가 보호 종료 청년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았다. 사랑스러운 매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김향기는 보육원 퇴소 이후, 우연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자신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아영’ 역을 통해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선보일 것이다.

또한, 영화 ‘기도하는 남자’, 드라마 ‘남편한테 김희선이 생겼어요’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열연을 펼쳐온 류현경이 6개월 된 아들을 혼자 키우고 있는 미혼모 ‘영채’ 역을 연기한다. 장르 불문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의 실력파 배우 류현경은 베이비시터 ‘아영’을 만나 고단한 삶 속에서 새로운 희망을 꿈꾸는 ‘영채’의 모습으로 깊은 공감을 전할 것이다.

염혜란은 ‘영채’의 곁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 주는 동료 ‘미자’를 연기한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증인’,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등에서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온 그가 극에 어떤 활력을 불어넣을지 기대된다.

한편, 영화 ‘아이’는 ‘동구 밖’ ‘기형아’ 등 단편 영화를 통해 현실을 그린 듯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아 온 김현탁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2021년 개봉.(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프레인TPC, 에이스팩토리)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