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5월 25일(월)

'복면가왕' 빅스 켄, 녹화 도중 갑작스러운 개인기 대방출

2020-05-22 14:1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빅스 켄이 '복면가왕'에서 개인기를 대방출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단독 7연승 가왕 타이틀에 도전하는 ‘주윤발’과 이에 대적할 막강한 4인의 준결승 진출자들이 대결을 펼칠예정이다.

지난주에 이어 다양한 분야의 연예인 판정단들이 활약상을 펼친다. 2연승 가왕 더원, 첫 솔로 활동을 시작한 빅스 켄과 러블리즈 류수정, 비글돌 블락비의 재효X유권, 트로트계 아이돌 노지훈, 개그우먼 안방마님(?) 오나미, 김민경, 이수지, ‘미러볼’로 출연했던 배우 신이, 엘리스의 소희X혜성, 그리고 듀에토의 백인태X유슬기가 일반인 방청객을 대신해 스튜디오를 꽉 채운다.

8년 만의 솔로 데뷔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빅스의 메인보컬 켄이 뜻밖의 개인기를 선보이며 예능감을 대방출한다. 녹화 도중 예정에도 없던 개인기를 보여주겠다며 손을 번쩍 든 켄의 갑작스러운 매력발산에 판정단들은 물론 복면가수까지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

한편 지난주 ‘창’으로 출연해 뜻밖의 가창력을 뽐낸 배우 심은우의 뒤를 잇는 반전 정체의 복면가수가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한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으로 출연했던 심은우는 웬만한 가수에 뒤지지 않는 가창력을 선보여 “아이비인 줄” “대박 반전”이라는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과 함께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바 있다. 그런 심은우를 능가하는 또 다른 반전 정체의 복면가수는 누구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복면가왕)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