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8월 10일(월)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X우도환, 초밀착 브로맨스 예고

2020-03-26 18:2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우도환이 아슬아슬한 브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 연출 백상훈 정지현)’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16부작 판타지 로맨스다.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이민호와 우도환은 각각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과 대한제국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 역을 맡아 차원이 다른 브로맨스를 펼친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대한제국 황실에서 주군과 신하로 만나 우여곡절을 함께 겪으며 돈독해진 친형제 같은 사이로, 근엄한 황실에서 서로 유일하게 숨통을 틀 수 있는 존재다.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황제의 ‘천하제일검’ 조영이 이뤄낼 대한제국 황실 브로맨스 케미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민호와 우도환이 품격이 다른 안구정화를 선사하는 투 샷이 공개됐다. 두 사람이 황제의 서재 안에서 초근접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장면. 평소 위엄있고 냉정한 표정에서 벗어난 황제 이곤은 부드러운 표정으로 조영에게 얼굴을 들이밀며 장난기 가득한 반전 매력을 뿜어낸다. 반면 경호할 때의 날카로운 칼 각을 벗은 조영은 이곤의 돌발행동에 당황스러운 눈빛을 내비쳤다. 두 사람의 초밀착 투샷이 앞으로 이어질 시너지를 예고하면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우도환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황제와 근위대 대장 간 소울 메이트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 촬영 내내 훈훈함을 안겼다”라는 말과 함께 “‘더 킹-영원의 군주’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에 도전한 이민호와 우도환의 활약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4월 첫 방송 된다.(사진제공: 화앤담픽쳐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