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4월 7일(화)

‘루갈’ 절대 빌런 박성웅, 한지완 손에 총 쥐여준 이유는?

2020-03-26 11:56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루갈’ 박성웅이 소름 돋는 빌런의 얼굴을 드러낸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극본 도현, 연출 강철우)’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루갈’ 측은 3얼26일,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일어난 심상치 않은 사건을 포착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보스 고용덕(박정학)과 최예원(한지완)의 결혼식 장면이 담겼다.

모든 것이 평화롭던 그때, 뜻밖에도 아르고스 내부에선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한다. 황득구(박성웅)는 고용덕에게 다가가 은밀하게 보고를 하고, 보스의 얼굴은 분노로 일그러진다. 결국 황득구의 머리에 총까지 겨눠진 일촉즉발의 상황. 심상치 않은 사건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덤덤히 상황을 받아들이던 황득구는 어느새 최예원의 손에 직접 총을 쥐여 주고 있다. 겁에 질린 최예원의 눈빛과 대조되는 황득구의 소름 끼치는 미소가 궁금증을 증폭한다.

역대급 빌런을 예고한 박성웅은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어떻게 하면 기존에 나왔던 빌런과 다르고, 더 강력하게 표현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숙제였다. 연기를 준비해가면 현장 상황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지는데, 황득구는 현장에서 연기하면서 120%는 나온 것 같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황득구는 같은 공간에 있고 싶지 않은 날 서 있음과 불편함을 가진 캐릭터다. 말투도 평소와 다르게 연기했다”라고 설명하며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시작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길 황득구의 활약은 물론이고, 아르고스에서 일어난 뜻밖의 상황이 인간병기 히어로 루갈과는 어떻게 얽혀있을지도 궁금해진다.

‘루갈’ 제작진 측은 “복수를 위해 인간병기의 길을 택한 루갈 팀원들과 테러집단 아르고스는 시작부터 긴장감 넘치는 대결을 펼칠 예정”이라며 “그 이상의 절대 악을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박성웅 배우의 활약은 대단하다. 그야말로 소름 끼치는 ‘절대 빌런’의 탄생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은 28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사진제공: OC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