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4월 3일(금)

엄지원, “나는 듀스 세대”...‘놀토’ 받아쓰기 잘할 수 있을까?

2020-02-15 16:53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성동일과 엄지원이 받아쓰기에 도전한다.

금일(15일) 오후 7시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는 성동일과 엄지원이 출연해 남다른 웃음을 안긴다.

“우리 딸 혜리 때문에 나왔다”는 성동일은 “혜리를 보면 진짜 내 딸이 잘 되는 것처럼 흐뭇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낸다.

엄지원은 노래를 즐겨 듣냐는 물음에 “노래에 대한 기억은 듀스, 서태지에서 멈춰있다”며 민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토로한다. 성동일 또한 “나는 녹색지대까지”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하지만 이후 엄지원은 결정적인 가사를 포착하는 데 성공해 멤버들로부터 박수를 받는 등 대활약을 펼쳤다는 후문.

성동일과 엄지원의 솔직한 매력도 이목을 사로잡는다. 성동일은 받아쓰기에 앞서 음식을 구경하던 중 갑자기 국물을 마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는가 하면 “확실하게 아는 것만 적는다”며 휑한 받쓰 판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낸다. 엄지원은 우아함을 뽐내다가도 음식을 맛본 뒤 진심 어린 감탄을 표하는 등 팔색조 매력을 과시한다.

(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