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2월 10일(화)

‘99억의 여자’ 이지훈, “오나라의 웃음소리는 내 비타민”

2019-12-03 17:06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임현주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오나라와 이지훈이 특급 케미를 뽐냈다.

12월3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영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오나라는 “(이)지훈 씨와 연기하게 된다는 말을 듣고 행복함을 감출 수 없었다. 연상연하 커플이지만 외모적으로 그렇게 차이가 많이 나진 않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인 지훈 씨 덕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의 남편 이재훈을 연기한 이지훈은 “현장에서 (오)나라 누나가 잘 챙겨준다. 누나의 풍성한 머리와 피부결 등 많은 매력이 있지만 웃음소리가 비타민같다. 누나의 웃음소리를 들으며 힘내서 촬영하고 있다”고 오나라를 향해 애정을 전했다.

‘99억의 여자’는 현금 99억을 우연히 손에 쥔 서연(조여정)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김병기, 길해연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드라마를 풍성하게 만들어 간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12월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