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2월 10일(화)

부국제 찾은 아일랜드 4인방...개막식 들어가려고 안간힘 쏟다

2019-11-14 00:49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아일랜드 친구들이 한국 영화의 성지에 방문한다.

금일(14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일랜드 네 친구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장을 찾는다.

최근 녹화에서 아일랜드 친구들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장으로 향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매년 가을 부산에서 개최되는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영화제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다국어 자막이 달린 영화가 상영되는 등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사실 친구들은 여행 내내 한국 영화광의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바리는 “한국 영화들이 최고였어요 제가 본 게 50개는 더 있어요”라고 말하며 한국에서 영화 관련 활동을 하는 것을 기대했다.

영화제가 열리는 장소에 도착하자 친구들은 “여기 와서 너무 좋아”라고 말하며 잔뜩 신이 났다. 하지만 닐은 “개막식 오는 것만 생각했지 그 이후는 계획이 없어”라며 아무 대책 없이 이곳을 찾았음을 밝혔다.

하지만 이내 레드카펫 행사는 시작됐고, 친구들의 마음은 다급해졌다. 무작정 입구로 향했던 친구들은 표가 없으면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여기까지 온 친구들을 실망시킬 수 없는 닐은 뒷문으로 출입해보려고도 하고 경찰에게 표가 없냐고 물어보는 등 백방으로 방법을 찾아 나섰다.

한편, 입장이 간절했던 친구들도 이곳저곳을 기웃대며 행사를 볼 수 있는 곳이 없는지 찾아 헤맸다.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어”라고 말하며 애를 태우던 친구들은 점점 멘탈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 영화 찐팬(?)인 바리는 ”우리가 할 일은 큰 드론을 찾아서 중간에 우리를 떨어트려달라고 하는 거야“라고 말하며 엉뚱하면서도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는데, 과연 마땅한 방법이 보이지 않는 상황 속에서 아일랜드 4인방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무사히 즐길 수 있을까?

금일(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사진: MBC플러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