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14일(월)

7만 돌파한 ‘벌새’...최근 개봉한 독립영화 중 단연 돋보인다

2019-09-15 15:51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2019년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를 위로하는 단연 올해의 데뷔작이자 올해의 인생 영화 ‘벌새(감독 김보라)’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금일(15일) 오전 7만 관객을 동원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벌새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벌새단의 뜨거운 호응과 입소문 열풍 속 본격 10만 카운트다운 돌입을 알려 최종 스코어에 영화 팬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9일 개봉 이후 단 이틀 만에 1만, 4일 만에 2만, 개봉 8일 만에 3만, 11일 만에 4만, 13일 만에 5만, 16일 만에 6만을 돌파하며 무서운 흥행세로 날아오른 ‘벌새’가 개봉 18일 차인 금일 오전, 7만 관객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최근 개봉한 독립영화 중 단연 돋보이는 월등한 기록임은 물론 한국영화, 블록버스터, 애니메이션을 비롯 다양한 기획전을 통한 신작 상영에도 불구하고 역대급 좌점율을 기록하며 달성한 결과라 더욱 주목할 만한다.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이자 2019년, 모든 게 궁금한 영화.

일찌감치 전세계 25관왕 달성한 화제작으로 개봉 전부터 거장 감독들은 물론 셀럽, 언론, 관객들의 만장일치 찬사를 받으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개봉 이후에는 ‘벌새’에 뜨거운 애정을 보이며 입소문의 주역으로 나선 벌새단의 지지에 힘입어 놀라운 N차 관람과 추천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올해의 데뷔작, 올해의 영화는 물론 또 하나의 인생 영화 탄생을 알리며 화제를 이어왔다. 이로 7만이라는 놀라운 스코어를 달성한 ‘벌새’는 점점 거세지는 극찬 열기로 본격적인 장기 흥행은 물론, 10만 고지의 카운트다운을 시작해 한국 독립영화의 새로운 도약을 알린다.

최종 스코어에 벌새단과 영화 팬, 영화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가을 극장가까지 ‘벌새’의 고공비행은 계속될 전망이다. 절찬 상영 중.(사진: 엣나인필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