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9월 16일(월)

[bnt화보] 기태영 “장르불문 다양하게 도전하고파, 과거 사이코패스役 거절한 일 아쉬워”

2019-09-11 14:58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오은선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우리 딸’에서 편집장 김우진 役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기태영이 bnt와 만났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는 그의 남성적인 면모를 느낄 수 있는 무드 위주로 진행했다. 기태영은 슈트 셋업으로만 진행한 남성미 넘치는 콘셉트는 물론, 다소 장난스러운 느낌까지 드는 남자친구룩, 마지막으로 오묘한 분위기의 몽환적인 느낌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이렇게 멋있는 사람을 왜 자세히 알지 못했을까? 첫 만남부터 보여준 젠틀한 태도, 이어진 화보 촬영에서 콘셉트를 다양하고 완벽하게 표현하는 그의 모습, 그리고 인터뷰를 진행하며 이어지는 진지한 대답을 두루 겪으며 기태영의 매력에 깊이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기태영과 대화를 나눌수록 현재 열연 중인 김우진 役에 대한 애정의 크기를 느낄 수 있었다. 시놉시스를 봤을 때부터 캐릭터 이미지가 바로 그려져 꼭 하고 싶다고 생각했던 배역이라고. “겉으로는 차갑지만, 속으로는 아픔도 있는 캐릭터다. 자기방어들이 겉에서 보기에는 철벽이라고 느껴지는 것 같다. 무심한 듯, 절제하는 표현 그런 느낌들이 좋았다”고 말을 이었다.

더불어 지금까지 맡았던 배역이 주로 단정하고 바른 역이었던데 반해 다소 까칠한 성격의 김우진 役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더욱 끌렸다고. 기태영은 “실제로 주변 어머니들이 ‘편집장님 왜 이렇게 까칠하냐’고 한마디씩 한다. 그런데 와이프는 그냥 나 자체라고 하더라. 처음 캐릭터를 맡고 이야기했을 때도 ‘오빠 그대로 하면 될 것 같은데?’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우진과 비슷한 점이 많다고 말한 그는 연애 스타일에 관해서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 “나 같은 경우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연애할 때 첫눈에 반하는 것은 없다. 이야기를 나눠보고, 그 사람에 대해 알아가면서 좋아지는 성격이다. 좋아지고, 사람이 괜찮고, 이 사람이 파악됐을 때 ‘이 사람이라면 믿을 수 있겠다’ 싶을 때 결혼을 전제로 만나자고 이야기하는 스타일이다”고 전했다.

어느덧 배우로서 연차가 쌓인 기태영. 그는 “어렸을 때는 선배들이 자신을 내려놓고 편해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다. 그때는 그 말이 무슨 뜻인지 몰랐다. 예전에는 지나치게 생각이 많았다. 경직된 생각과 틀을 벗어나지를 못했다. 지금은 조금 더 열어놓고, 있는 그대로 편안하게 할 수 있는 것 같다. 중견 배우님들, 선배님들을 보면 ‘아 저런 것이 연륜이구나’라는 것들이 보인다. 살면서 감정이 쌓이면 깊이감이 달라질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경험치가 쌓였달까. 앞으로 내가 어떤 캐릭터를 맡든지 이제 즐기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본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추후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나 장르에 관한 질문에는 여러 가지 장르를 다양하게 도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액션이나 스릴러, 깊이 있는 멜로까지. 특히 과거 사이코패스 역을 거절했던 것이 조금 아쉽다고. 이어 지금까지 맡았던 배역중에 아쉬웠던 캐릭터로는 KBS ‘외등’을 꼽았다. “원작이 굉장히 유명한 소설이다. 박범신 작가님 작품이었는데 그 주인공 남자의 30년의 사랑을 표현하는 내용이다. 연륜이 필요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지나고 보니 굉장히 아쉽다”고 전했다. 작품으로 인한 후유증 극복 방법으로는 일상생활을 하는 것이 답이라고. “시간이 약이다. 가족과 함께 여행 가고, 책도 보고 기존의 일상을 지내며 시간을 보낸다”고 말을 이었다.

또 기태영은 특히 20대 초반에 슬럼프를 많이 겪었다고. 연예계를 떠났던 적이 있을 정도로 심했을 경우도 있었다. 그러던 와중 이때 KBS ‘외등’으로 다시 브라운관에 복귀한 것. 이어 그는 ”심리적으로 정말 힘들던 시기에 작품이 두 가지가 들어왔는데, 기존에 미니시리즈를 하려고 했다가 주말 드라마를 선택했다. 그리고 그 드라마에서 와이프를 만났다. 원래 주말드라마를 선택할 수 없던 상황이었는데, 운명인가보다”고 말하며 웃었다.

꽤 오래된 이야기지만 잉꼬부부로 알려진 만큼 배우자 유진에 관한 질문도 빼놓을 수 없었다. 기태영에게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묻자 “유진이 연예인답지 않게 털털하고 시원시원하고 꾸밈없는 성격이란 것을 알게 됐다.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고 느꼈고, 그 당시 와이프도 나를 그렇게 느꼈더라. 그 뒤에 서로 이야기하다 보니 이 사람이면 내 아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는 결혼을 생각한다면 내 아내이기도 하지만, 아이의 엄마로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느낀다. 유진씨는 ‘내 아이의 엄마라면 정말 지혜로운 사람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결혼을 전제로 교제해보자고 이야기를 했다”고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실제로 아내를 위한 선물로 노래를 불러 음반까지 낸 기태영. 하지만 아쉽게도 “음악을 좋아하고 잘해서 냈다기보다는 와이프에게 무언가를 해주고 싶어서 만들었다. 추후 음반 발매 계획은 없다”며 웃었다. 이어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로는 “존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무엇보다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옆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더욱 막 대하면 안 된다. 포인트는 존중이다. 존중을 잃으면 섭섭해하게 되고 골이 생기고 멀어지게 된다. 나는 그런 틈을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어릴 적부터 알파치노를 동경했다던 기태영. 대사 하나 없이 눈빛 하나로만 감정을 전하는 그의 모습을 굉장히 멋있게 느꼈다고. 추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던 그는 영화, 드라마 구분 없이 여러 분야에서 활동할 예정이라고. 이어 “나의 일 중에 연기를 가장 사랑하지만 그 전에 가정이 더 중요하다. 가족과 함께하면서 일도 열심히 하는, 진정한 워라밸을 지켜가며 일하는 것을 추구한다. 밸런스 있게 일과 가정 모두 다 집중하고 싶다”고 말을 전했다.

스펙트럼 넓은 그의 연기와 탄탄한 필모그래피, 그리고 지금도 열연중 인 드라마 속 김우진 役까지. 그의 매력을 느낄 방법은 너무나도 많다. 그다음 작품, 그다음 행보가 너무나도 기대되는 배우 기태영이었다.

에디터: 오은선
포토그래퍼: 권해근
의상: 디올
헤어: 이유 선애 원장
메이크업: 이유 모란 부원장
장소: 스튜디오 선하다

bnt뉴스 기사 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