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9월 16일(월)

‘유열의 음악앨범’, ‘분노의 질주’ 제치고 예매율 1위...벌써 4만 장

2019-08-25 12:44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처음 만나는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이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 및 개봉작들을 모두 제치고 전체 예매율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영화 ‘너의 결혼식’ 이후 무려 1년 만이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영진위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에서 금일(25일) 오전 11시 32분 기준,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 및 한국 영화들을 모두 제치고 전체 예매율 1위에 등극했다. 멜로 영화가 전체 예매율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 8월22일 개봉한 영화 ‘너의 결혼식’ 이후 처음이다.

무려 1년 만에 멜로 장르로 예매율 1위에 등극한 레트로 감성멜로 ‘유열의 음악앨범’은 사전 예매량 역시 4만 장에 육박, 폭발적인 예매 화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멜로 장르 영화 중에서는 역대급 수치로, ‘유열의 음악앨범’은 역대 멜로 영화 최고 흥행작 ‘늑대소년’(2012)과 ‘건축학개론’(2012) 및 2018년 멜로 영화 최고 흥행작 ‘너의 결혼식’(2018)과 ‘지금 만나러 갑니다’(2018)의 개봉 전 사전 예매량을 모두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간만에 찾아온 멜로 영화로 극장가의 판도를 바꾼 ‘유열의 음악앨범’은 아날로그 스타일과 애틋한 감성, 김고은-정해인의 열연과 완벽한 케미스트리, 멜로의 정석 정지우 감독의 섬세한 연출까지 만나 언론과 시사 관객들의 큰 호평과 찬사를 받고 있다. 더불어 배우들의 열혈 홍보로 영화를 향한 남다른 애정까지 이슈가 되면서 영화에 대한 예비 관객들이 관심이 예매로 이어지면서 예매율 및 예매량이 동시에 급상승하고 있다.

이처럼 흥행성과 호평, 화제성까지 고루 갖춘 ‘유열의 음악앨범’은 늦여름과 가을을 책임질 흥행 다크호스로 등극, 극장가를 설렘과 두근거림 가득한 감성으로 물들일 것이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28일 개봉.(사진: CGV아트하우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