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3일(수)

‘동네 앨범’, ‘비긴어게인’과 뭐가 다를까…구수한 버스킹을 기대해 (종합)

2019-07-09 11:46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버스킹이 동네에서 벌어진다.

TV CHOSUN ‘동네 앨범’의 제작발표회가 7월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서울마리나에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KCM, 려욱, 권혁수, 류수정이 참석했다.

‘동네 앨범’은 낯선 여행지에 도착한 출연진이 골목 곳곳에 녹아 있는 추억의 노래를 찾는 뉴트로 감성 음악 여행 프로그램이다. 하이라이트는 라이브 공연이다. 출연진은 ‘동네 앨범’만의 라이브가 안방극장의 귀를 호강시킬 것으로 자부했다.

려욱은 “여행과 노래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꼭 하고 싶었는데 그 목표가 이뤄졌다”며, “많은 분들께서 우리의 목소리를 따뜻이 들어주시길 바란다”고 공연에 방점을 찍었다. 류수정은 “관객 분들 가까이서 노래할 수 있어 뿌듯했다”고, KCM은 “여행에 버스킹이 더해졌다”며 “부담 대신 즐거움을 안고 노래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감성 보컬’ KCM, ‘한류 스타’ 슈퍼주니어 려욱, ‘개그맨보다 더 웃긴 배우’ 권혁수, ‘기타 요정’ 러블리즈 류수정이 동네를 구경하고 또 버스킹에 도전한다. 동네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눈다는 점에서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떠오른다. 버스킹을 소재로 삼은 점은 JTBC ‘비긴어게인’을 연상케 한다. 려욱은 타사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에 관해 “우리 프로그램은 국내에서 소통한다”며, “모르는 사람 앞에서 공연하는 게 아니라 여행에서 만난 분들께서 저녁에 우리 공연을 보러 오신다”고 소개했다.

KCM은 ‘동네 앨범’을 구수하다고 묘사했다. 그는 “어머니께서 차려 주신 밥상 같은 느낌”이라며, “그 구수한 즐거움을 시청자 분들도 같이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류수정은 “야외에서 바람 소리, 벌레 울음소리 등을 들으며 공연을 했다. 그 분위기 덕인지 노래와 가사가 가슴에 자연스레 와닿더라”고 친환경 버스킹을 예고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권혁수는 김경호 모창으로 버스킹에 참여, 앞으로 그가 펼칠 예능적 활약을 기다리게 했다. 그는 “음악적으로는 빈틈이 없으나 여행을 다니는 중간에는 빈틈이 아주 많다”며, “그 빈틈을 공략하면 되기에 웃음에 큰 부담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네 앨범’은 권혁수의 목소리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에는 쑥스러워서 일부러 김경호 형님을 소환했다. 하지만 회차가 거듭될수록 내 목소리가 더 편하더라”며, 또한 “어제 공연에서 김광석 선배님의 ‘서른 즈음에’란 곡을 불렀는데 나이에 대한 나의 감회를 앞에 계신 여러분과 공유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려욱과 류수정은 ‘동네 앨범’을 통해 ‘그룹의 누구’가 아닌 개개의 매력을 뽐내겠다고 했다. 려욱은 “지금 슈주(슈퍼주니어) 멤버들이 다 예능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라며, “15년 차 가수이나 슈퍼주니어에 려욱이 있음을 다시 한번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류수정은 혼자서도 음악 잘하는 류수정을 언급했다. 그는 “러블리즈를 통해 5년간 다양한 음악을 들려 드렸다”며, “가수 류수정으로서 들려 드리고 싶은 음악과 레퍼토리가 굉장히 많은데 그 중 담백한 음악을 ‘동네 앨범’을 통해 들려 드릴 수 있게 됐다. 앞으로의 촬영에서도 내가 하고 싶은 노래를 맘껏 들려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려욱은 “노래도 잘하고 기타도 잘 친다. 우리끼리는 ‘기타 요정’으로 부르는 중”이라고 후배를 칭찬했다.

KCM은 “맏형이고 또 가수로 오래 활동했기 때문에 부담이 있었다”며, “하지만 혁수 씨를 포함해 모두가 보컬로 감동을 주더라. 숨은 보석의 존재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7월14일 오전 12시 10분 첫 방송.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