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19일(토)

‘자백’ 이준호, “나를 억누르고 탱탱한 캐릭터 되도록 노력”

2019-03-15 16:59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이준호가 연기 소감을 전했다.

3월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철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이날 이준호는 “굉장히 많은 이야기들이 얽히고설킨 드라마다. 어떻게 하면 재밌게 다가갈 수 있을지, 진실 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했다. 제 자신을 억누르고 최도현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반건조 오징어처럼 건조하지도 않으면서도 탱탱한 캐릭터로 표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타이트한 호흡과 치밀한 서사, 팽팡한 긴장감을 바탕으로 '정통 장르물'의 전성기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3월2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