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3월 25일(월)

‘자백’ 김철규 감독, “드라마 수위? 단순한 잔인함 보여드리지 않을 것”

2019-03-15 16:46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김철규 감독이 드라마 수위에 대해 밝혔다.

3월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철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이날 드라마 수위 조절에 대해서 김철규 감독은 “장르물의 색채가 강하다보니까 충격적이고 잔인한 장면이 필요하다. 또한 이야기 전개상 잔인한 방식의 살해 장면이 필수불가결하게 들어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우리가 OCN이 아닌 tvN인데다가 주말 편성이기 때문에 연출자로서 고민이 컸다”며, “최대한 드라마에 필요한 설명만 간결하고 분명하게 전달하고 단순한 잔인함과 끔찍함을 보여드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타이트한 호흡과 치밀한 서사, 팽팡한 긴장감을 바탕으로 '정통 장르물'의 전성기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3월2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