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2월 20일(수)

태극권 사제의 연 맺는 배사식(拜師式), 이찬태극권도관서 열려

2019-02-01 17:53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라이프팀] 무술가들의 사제 결연식인 배사식(拜師式)이 대한태극권협회의 연무장인 이찬태극권도관에서 열렸다. 배사식은 스승께 절을 올리고 제자가 되는 예식이며 하나의 무술 문파에 정식으로 소속됨을 세상에 천명하는 자리다. 현대무술에서는 그다지 활성화돼 있지 않지만 전통의 문파에서는 시행하기도 한다.

2019년 설을 일주일쯤 앞둔 1월26일 열린 ‘양식정자태극문배사식’은 4단 이상의 승단자 및 그에 준하는 전인(傳人)의 자격을 부여 받은 수련자 8명에게 단증 및 전인증을 전달하며 진행됐다. 이찬 대한정자태극권연구회 회장이 그의 태사부(太師父)인 고(故) 정만청(鄭曼靑), 선사(先師)인 고(故) 국홍빈(鞠鴻賓) 선생과 역대 조사(祖師)들께 구배를 올리며 시작된 이날 배사식에는 여러 사형제(師兄弟)들이 함께 참석해 상견례를 나누며 축하의 인사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회장 이찬은 “모든 무술은 수련하는 자의 마음에서 그 높이가 정해진다. 이제 우리 문파의 정식 제자가 됐으니 열심히 수련하고 헌신해 우리 문파와 스승들의 이름을 드높이는 빛나는 무도인(武道人)이 되기 바란다”는 말을 남겼다.

bnt기사제보 life@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