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월 17일(목)

성은채 “탈북민 친구 입양 노력해”, 특별한 인연에 출연진 깜짝

2019-01-12 11:0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연예팀] 성은채가 단짝 탈북민을 소개한다.

1월1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개그맨 출신 사업가 성은채가 탈북민과 의남매급 친분을 가지게 된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는 최근 13세 연상 중국인 사업가와의 결혼으로 화제가 된 개그맨 출신 사업가 성은채가 출연한다. 이만갑 남자 출연자인 한 탈북민의 단짝으로 나온 그는 두 사람이 봉사활동에서 처음 만난 일화를 소개하며 “헤어질 때 인사말로 ‘다음에 연락해~’ 했는데 진짜 연락이 올지 몰랐다”고 밝힌다.

이어 성은채는 탈북민 친구를 직접 입양하려고 했던 사연을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한다. 성은채는 “부모님과 떨어져 남한에서 홀로 외로워하는 친구를 위해 가족이 되어주고자 법원에도 가보고 친척들의 동의도 얻으러 다녔다”고 말한다.

남희석, 박은혜가 진행하는 종편 최장수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북한 출신 새터민들이 출연해 남북 간의 화합을 모색하는 남북소통 버라이어티.

한편, 탈북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성은채의 이야기는 1월13일 오후 11시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