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0일(일)

[일곱물음표] ‘PMC’ 하정우, 매운맛 라면처럼 맛있어지기 (인터뷰)

2019-01-12 08:0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김영재 기자] 12월26일 개봉작 ‘PMC’ 에이헵 役

영화 ‘허삼관’을 연출하며 감독 하정우(40)는 역량의 120%를 발휘했다. 전체 분량 중 4할을 사전에 찍어봤고, 콘티 작업은 5차까지 거쳤다. 누가 봐도 그는 온 정성과 힘을 ‘허삼관’에 쏟았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호응은 최선과 반비례했다. 주연 배우 겸 제작자로 참여한 신작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이하 PMC)’ 역시 추이가 심상치 않다. 손익분기점이 410만 명인 것에 비해 누적 관객수(1월10일 기준)는 그 절반에도 못 미친다.

최근 하정우는 한 라면 광고에 출연해 삶의 진리를 건넸다. “실패 좀 하면 어때요. 좀 넘어지고 그럴 수 있지. 라면을 봐. 물에 빠지고 불에도 팔팔 끓고 하니까 맛있어지잖아.” 고난과 역경이 삶을 살찌운다는 논리다. 매운맛 라면의 진리는 배우의 입을 통해 한 차례 더 반복됐다. 현(現) 입지 ‘흥행보증수표’를 언급하자 하정우는 “만약 원하는 대로 되지 않더라도 그것에 개의치 않고 묵묵히 이어가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흥행과 최선이 또 어긋났다. 그러나 하정우는 개의치 않는다. “영화에 대한 사랑이 식기 전까지 지금처럼 일을 계속 해나가”려는 그와의 인터뷰를 총 일곱 문답으로 전한다.

―극장에서 ‘PMC’를 본 소감이 궁금한데.

전부터 여러 편집본을 봤다. 1시간 40분짜리도 있었는데, 그건 인물의 눈을 쳐다보기에 시간이 빠듯하더라. 영어 자막 보고 그 다음에 얼굴을 보려고 하면 장면이 넘어가는. 지금 버전이 가장 친절한 버전이 아닐까 싶다. 언시(언론시사회)에서 패키징이 완벽히 된 버전을 보고 난 후에 든 생각은 ‘이게 우리가 만들어낸 최선의 결과물’이었다. 시나리오가 가지고 있는 원론적 부족함이나 아쉬움은 나도 공감하는 바다. 하지만 우리는 이 영화의 생김새 자체가 그러하다는 인정 아래 주어진 재료를 가지고 다 같이 최선을 다했다.

―하정우의 액션 신을 기대한 관객에게 ‘PMC’는 아쉬운 영화다.

관객 분들께서 왜 그런 혼란을 느끼셨는지 생각해봤다. ‘티저 예고편이나 본 예고편의 액션 장면이 이 영화를 그렇게 받아들이시게 했구나’란 생각이 들더라. 어쨌든 이 영화는 다리를 잃고 벙커에 갇힌 한 남자가 그곳에서 빠져나오려고 하는 생존 탈출기다. 그게 묘미다. 그 인물이 어떻게 탈출하는지가 내가 초점을 맞춘 부분이었다. 만약 내 액션 신을 기대한 관객 분들께서 계시다면, 그분들께서 느끼셨을 아쉬움에 충분히 공감한다.

―다수 외국 배우의 출연은 ‘PMC’를 특별하게 하는 요소다.

총 12명의 외국 배우가 출연했는데, 그중 미국 배우 조합의 철저한 룰을 따라야 할 배우가 4명이었다. 마쿠스(케빈 두런드), 로건(스펜서 다니엘스), 제럴드(마릭 요바), 맥켄지(제니퍼 엘). 어쨌든 외국 배우들은 일정 시간을 찍으면 집에 가야 했다. 호텔에서 차에 타는 순간부터 다시 호텔로 돌아오는 순간까지 12시간 안에 다 끝나야 했다.

우리나라 역시 요즘은 주 52시간 근로를 지키고 있다. 과거와 지금을 비교하자면, 그때는 많은 사람들의 배려와 희생이 필요한 때였다. 안 되는 걸 끝까지 시도해서 이뤄내기도 했다. 안 맞는 게 있으면 감독님과 한두 시간씩 얘기할 수도 있었다. 근데 지금은 준비를 안 하면 찍을 수 있는 기회가 없다. 프리 기간이 엄청 늘어났고, 즉석으로 시도하는 일은 이제 없어졌다. 지금은 서로가 알아서 잘해야 한다. 실수하면 시간이 흘러가고, 시간은 돈이다. 돌발 상황을 최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요즘은 각 분야가 더 전문화되고 있는 추세다.

―김병우 감독의 영화 ‘더 테러 라이브’를 얼마 전 다시 봤다. 지금보다 엄청 젊더라.

당연하다.(웃음) 촬영 기간까지 셈하면 6년 전이다, 6년 전. 나이가 드는 건 여러 가지 감정을 가슴에 안겨준다. 좋기도 하고, 허하기도 하다. 요즘 흰 수염이 많이 난다.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 같은 작은 영화 속 하정우가 그립다는 의견이 있다.

나 역시 소박한 영화에 출연한 그 시절이 너무 그립다.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좋아한다. 아이언맨의 얼굴도 좋지만, 그가 소시민의 얼굴로 사실주의 영화에 출연한 모습도 보고 싶다. 나 또한 갈증은 늘 가지고 있다. 하지만 마냥 기다릴 순 없다. 기다린다고 해서 내가 원하는 영화가 기획되진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럼 내가 직접 해야 되겠구나’란 생각을 한편으로 하고 있다. 아직 영화는 못 봤는데, ‘완벽한 타인’이 떠오른다. 아이디어 좋은 영화에 출연해 오밀조밀 앉아서 자근자근 대사 하는 그 모습이 참 부럽더라.

―하정우에게 거는 대중의 기대가 버겁진 않나?

도리어 내게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한다. ‘누가 지켜보고 있으니까 난 잘해야 돼’가 아니라 다수로부터 응원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은 누가 억지로 시킨 게 아니라 다 내가 좋아서 벌인 일이다. 나의 일이고, 나의 최고의 관심사고,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고, 내가 사랑하는 일이고, 또 그것을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서 계시기 때문에 좋은 쪽으로 해석해서 긍정적 에너지로 활용하려고 한다.

―지난해엔 ‘운을 읽는 변호사’를 추천해줬다. 지금 읽고 있는 책은 뭔가?

‘12가지 인생의 법칙’이다. 어쩌면 인생의 대단한 진리와 잘 살기 위한 힌트는 굉장히 단순한 말 속에 있음을 알려주는 책이다. 물론 우리가 충분히 알고 있고 지나가면서 느끼고 있는 부분이긴 하다. 보편적이고 가장 위대한 것에 관해 얘기하는 책이다.

한편, 영화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 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아 DMZ 지하 30m 비밀 벙커에 투입돼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 타임 전투 액션. 12월26일부터 상영 중이다. 15세 관람가. 손익분기점 410만 명. 순제작비 120억 원.(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