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2월 19일(수)

K-POP 한류 열풍, 글로벌 시장 겨냥한 아티스트 전용 모바일 서비스 탄생

2018-10-22 16:07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라이프팀] K-POP을 선봉장으로 세계로 도약하는 한류. 하지만 온라인, 모바일 시대가 도래 했음에도 불구하고 K-POP의 수익 모델은 음원과 MD 판매, 콘서트 매출에 머무르고 있다. 글로벌 스타들이 전 세계 팬들을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는 창구가 없어 부가가치를 극대화하지 못하는 것.

하지만 모바일 서비스를 위한 앱 구축은 개발비용도 많이 들지만 관리 비용 또한 만만치 않기 때문에 누군가가 나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업자가 경계해야 할 경상비가 늘어나며 활동이 주춤할 때는 일종의 재고 비용처럼 경영에 큰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부분의 기획사는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웨이보 등 글로벌 SNS 서비스에 의존하고 있다. 팔로워 수가 늘면 수익이 늘어나는 구조이지만 근본적으로 한계가 있어 폭발력 있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온전히 수익화를 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비용 걱정 없이 직접 모바일 소통창구를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아티스트 전용 모바일 서비스가 탄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술력을 보유한 엔터테인먼트 기업 체리픽웍스가 전용 모바일 앱을 개발해 글로벌 서비스 제공에 나선 것. 이는 케이팝 아티스트 등 스타들의 모바일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운영해주는 전문 개발사다.

전문 회사인 만큼 탄탄한 노하우로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서버를 구축하여 글로벌 인프라를 성립했다. ICP 비안이라는 중국 내 인터넷 서비스 허가증도 발급받았으며 개별 스타 맞춤형 디자인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같은 전문화된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구축된 아티스트 글로벌 모바일 서비스는 지금까지 없었던 부가 가치 창출을 통한 수익 극대화를 목표하고 있다. 또한 기존 MD 상품이 아닌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스타 콘텐츠는 이모티콘, 배경화면, 잠금화면, 디지털 화보, 휴대폰 테마, 벨소리, 360VR, AR(증강현실)서비스를 통한 스타와 사진 찍기, 3D 아바타 등 수익 확장 영역은 앞으로 더욱 무궁무진할 예정이다. 콘서트나 팬미팅, 크라우드펀딩, 공동구매, 단톡방 등 팬소통 창구를 통한 최신 팬 활동 트랜드도 지원한다.

체리픽웍스 하상민 대표는 “전문화된 기술로 한류스타들의 모바일 창구를 확장해 감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더욱 저렴한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많은 기획사가 서비스를 의뢰하고 있다”며 “TRCNG에 대한 서비스 구축을 완료했으며 올해 안으로 서비스를 도입할 4개 팀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