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9월 23일(일)

해일(HEILL), 파리를 사로잡은 K-패션 전통의 아름다움

2018-03-08 19:02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패션팀] 양해일 디자이너가 이끄는 국내 패션 브랜드 ‘해일(HEILL)’이 파리 18/19FW 패션위크에서 세계 패션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4일 파리 르 브리스톨(Le Bristol) 호텔에서 열린 18/19FW 패션쇼가 많은 찬사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마쳤다. 매 시즌 한국의 전통미를 표현한 화려한 컬렉션으로 세계 패션계의 주목을 받아온 해일은 이번 18/19FW 컬렉션에서 2018년 황금 개띠의 해를 맞아 역동적이고 강한 기운을 상징하는 전통 민화 속 개를 모티브로 한 의상을 소개하며 큰 이목을 끌었다. 우리와 가장 친숙한 동물인 개의 활기찬 기운과 즐거움을 그래픽과 황금색, 레드 등의 컬러로 표현한 다채롭고 유니크한 컬렉션이 관객들의 탄성을 이끌어냈다.

이번 파리 패션쇼에서는 올해 40주년을 맞은 슈즈브랜드 ‘세라제화’, 나전칠기 장인 김용겸 장인의 자개 클러치, 레더브랜드 ‘마스코란자’ 등의 브랜드가 함께한 다양한 콜라보 아이템들이 컬렉션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쇼가 끝나고 시선을 사로잡는 고급스러운 의상과 악세서리를 직접 보기위해 파리 쇼룸 여부를 묻는 현지 프레스들의 문의가 쇄도했으며 현재 서울에 이어 파리 쇼룸 오픈을 준비 중에 있다.

해일의 파리 패션위크 참가는 이번이 세 번째이며, 캐나다, 중국, 인도 등 해외 각국에서의 지속적인 해외 컬렉션 참가를 통해 세계를 무대로 한국 패션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고 있다. 양해일 디자이너는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으로 한국의 미를 해외 패션 무대에 알리고자 노력하며, K-패션을 홍보하는 패션 전도사로써의 포부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