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0월 21일(토)

김태리-이연희-크리스탈, 스타일 연출 TIP

2017-09-29 12:5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김민수 기자] 화려하고 강렬한 스타일링보다 모던하면서도 심플한 패션이 스타일리시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이는 스타들도 마찬가지. 최근에는 매니시한 재킷이나 니트, 단정한 트렌치코트로 주목을 받으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꾸민 듯 안 꾸민 듯 내추럴한 분위기로 매력적인 스타일을 뽐내고 있는 것.

그래서 알아봤다. 배우 김태리, 이연희 가수 겸 배우 크리스탈을 통해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세련된 패션을 위한 몇 가지 연출 팁을 제안한다.

#김태리


배우 김태리는 다른 여배우와 다르게 패션에 욕심이 없는 여배우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녀의 데일리 룩은 단정하면서도 포인트를 더한 스타일링을 자주 선보이곤 한다.

해외 일정 차 공항에 등장했던 그녀는 화이트 이너와 체크 패턴이 가미된 슬랙스를 매치한 뒤 라이더 재킷으로 마무리, 별다른 아이템 없이 가을 필수 아이템만으로 스타일리시한 공항 패션 완성시켰다.

[Editor Pick] 스타일은 최대한 튀지 않고 단정한 분위기를 주는 것이 김태리 스타일링의 기본. 상의는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포인트를 주고 팬츠는 슬랙스를 매칭, 마지막으로 블랙 재킷으로 트렌디하면서도 훨씬 편안한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이연희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종방연 현장에서 해맑은 미소를 보였던 배우 이연희. 이날 트렌치코트로 세련된 스타일을 보여줬던 그녀는 패턴이 가미된 셔츠와 데님 팬츠로 무난하게 스타일을 연출했으며 이연희만의 청순함과 단아함을 동시에 표현했다.

[Editor Pick] 트렌치코트와 데님의 매치는 최고의 궁합이다. 우선 코트에서 오는 가을의 카리스마가 더해지면서 데님의 빈티지한 느낌이 한껏 조화를 이룬다. 이는 간단한 아이템만으로도 가을을 완벽하게 느낄 수 있으며 패션을 모르는 이라도 쉽게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크리스탈


밀라노 패션위크 참석차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던 크리스탈은 니트와 청바지 조합으로 가장 이상적인 가을 패션을 보여줬다. 니트는 오버사이즈로 연출해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느낌을 부각시켰으며 부츠컷 데님 팬츠를 매치해 시크하게 마무리했다.

[Editor Pick] 지금이야말로 니트를 제대로 활용할 시기다. 보는 것만으로도 포근하고 소프트한 감성이 묻어나는 니트 스타일은 특유의 풍성함으로 누구나 다양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다. 또한 기본적인 브라운 컬러는 데님, 슬랙스 등 어떤 팬츠와도 리드미컬하게 어우러져 여성들에게 가장 많이 사랑받는 컬러 중 하나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스타일난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