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1월 23일(목)

[스타일테마] 패션도 경쟁력! 스타들에게 배우자

2017-07-14 18:40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김민수 기자] 요즘은 옷 잘 입는 남자가 각광받는 시대. 패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요건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주얼이 곧 경쟁력이듯 치열한 경쟁 사회 속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당신, 센스 있는 패션 코디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지금부터 스타일로 이슈를 모았던 서강준, 박서준, 유승호를 통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멋스럽게 연출하는 스타일링에 대해 알아보자.

#‘슈트룩의 정석’, 서강준


슈트는 대다수 직장인 남성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 중 하나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잘 갖춰 입은 슈트는 비즈니스 경쟁력을 대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슈트는 남성들에게 가장 중요한 의복이라는 것.

하지만 슈트라고 다 같은 슈트가 아니다. 무턱대고 입다간 오히려 촌스러워 보일 수 있으니 잘 참고해서 연출하는 것이 좋다. 최근 공식석상에 등장했던 배우 서강준의 스타일을 보면 몸에 딱 떨어지는 피트와 복사뼈가 보이는 기장으로 트렌디한 슈트 룩을 보여줬다.

첫 직장에서는 이미지 메이킹이 무엇보다 가장 필요하다. 대외적으로 부드러운 인상을 보여주는 것이 유리하며 지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슈트만한 의상도 없다.

#‘부드러운 댄디남’, 박서준


사회생활에 있어 스타일은 비즈니스 전략의 일종이다. 부드러운 인상을 남기기 위해서는 댄디한 패션을 코디하는 것이 좋다. 특히 남자에게 셔츠는 단정하면서도 깔끔한 이미지를 전하기 때문에 이것 하나만 잘 매치해도 옷차림 ‘전략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드라마 ‘쌈, 마이웨이’ 종방연 당시 박서준은 블랙 앤 화이트 룩으로 포멀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반쯤 풀어헤친 셔츠와 와이드 슬랙스 조합으로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연출, 여기에 스트라이프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더하며 센스 있는 패션을 완성시켰다.

#‘캐주얼한 느낌으로’, 유승호


대부분의 직장은 클래식한 슈트를 선호하지만 일부 기업에서는 특정한 날짜를 지정해 복장 자율화를 두기도 한다. 자유로운 사고방식을 추구하는 회사에서는 캐주얼하면서도 활동성이 가미된 스타일을 연출하는 것이 좋다.

드라마 ‘군주’ 종방연을 찾았던 배우 유승호의 패션을 살펴보면 블랙 티셔츠와 데님 팬츠로 캐주얼한 무드를 자아냈으며, 여기에 스트라이프가 가미된 오버사이즈 셔츠로 패셔너블한 느낌을 더했다. 특히 셔츠의 밑단을 팬츠 안에 살짝 넣어 스타일을 보다 멋스럽게 소화해냈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