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 news

1월 20일(월)

[인터뷰②] 세븐틴 “아이돌 최초이자 역사에 남는 그룹 되고파”

2015-07-20 13:25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 ①편에 이어

[bnt뉴스 김예나 기자] 한 사람 한 사람의 힘과 에너지가 대단하다. 그 힘과 에너지가 모이니 시너지가 상상 이상이다.

최근 한경닷컴 bnt뉴스와 인터뷰를 가진 그룹 세븐틴이 그랬다. 13인조 그룹답게 뿜어내는 자체의 에너지, 그리고 그 합(合)은 놀라울 정도였다.

그 배경에는 멤버들이 세븐틴으로서 가장 중요한 요소라 꼽은 “팀워크”가 뒷받침 했다. 열 세 명의 멤버들은 제각각의 매력들이 잘 살아날 수 있는 비결 역시도 탄탄한 결속력이라 밝혔다. 그들만의 끈끈하고 단단한 의리를 엿볼 수 있었다.

“다인조 그룹이기 때문에 대중 분들이 갖고 있는 선입견이 있잖아요. 일종의 편견을 세븐틴이 깼으면 좋겠어요. 저희끼리의 시너지가 없다면 세븐틴의 매력 역시 사라진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팀워크가 제일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는 것 같아요.”(승관)

“멤버 개개인의 실력도 물론 중요하지만 세븐틴으로서의 팀워크가 우선인 것 같아요. 멤버들간 소통을 위해서 매일 한 시간 정도씩 대화를 하면서 문제점을 털어놓고 풀어가는 시간을 가져요. 일종의 회의를 하면서 문제가 점점 줄어들고 저희가 발전해가는 것을 느껴요.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갈 계획입니다.”(에스쿱스)

아울러 멤버들은 세븐틴으로서 갖는 “책임감” 역시 팀워크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주노라 고백했다. 제각각 털어놓는 이야기들에서 세븐틴이라는 그룹에 대한 강한 애착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본인 스스로 세븐틴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어디 가서든지 ‘나 세븐틴이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멤버들이 되길 바라요.”(민규)

“세븐틴이라는 자체가 정말 좋고 자랑스러워요. 저희는 무대 오르기 전에 다 모여서 ‘세븐틴 파이팅’ 외치고 시작해요. 그러면 확실히 그 에너지가 다른 것 같아요.”(승관)


허나 10대 후반의 혈기왕성한 나이, 또래 친구들처럼 놀고 싶은 마음도 크지 않을까. 이에 에스쿱스는 “세븐틴 안에 형, 동생, 친구가 다 존재 한다”고 말했고, 호시는 “가끔 잠도 못자고 힘들 때도 있지만 연습생 시절의 간절한 마음을 생각하면 힘들지 않다”고 설명했다.

“멤버들 각자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다른 학생들처럼 학창 시절이 많이 없긴 해요. 하지만 저희 멤버들은 어떻게 보면 각자의 꿈을 이룬 셈이잖아요. 아마 저희 또래의 학생들이 봤을 때 그 꿈을 이뤘다는 자체에서 많은 이들과 공감대를 이루고 싶어요. 저희의 학창시절과 맞바꾼 세븐틴 활동으로 많은 이들에게 꿈과 공감을 줄 수 있다는 것이 뿌듯하기도 하고 세븐틴만의 큰 장점이라 생각합니다.”(우지)

◆ 세븐틴, ‘아이돌 최초’를 꿈꾸다

지금까지 멤버 개개인의 꿈을 위한 여정이었다면 이제부터는 세븐틴으로서 함께 달려 갈 꿈을 가졌을 터. 세븐틴으로서 갖고 있는 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꿈이자 목표가 있다면 세븐틴으로서 대중들에게 더 많이 알려지고 싶어요. 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세븐틴이란 이름을 걸고 활동하면서 정상이 되고 싶은 꿈이 있어요.”(에스쿱스)

“한 번에 이룰 수 있는 꿈은 아니지만 한 단계씩 더 좋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싶은 꿈이 있어요. 꿈이라는 게 한 번 이뤄졌다고 사라지는 건 아니잖아요. 꾸준히 발전하면서 좋은 모습 보이고 싶은 꿈을 갖고 있습니다.”(버논)

“개인적으로 세상에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겨 주고 싶어요. 세븐틴의 음악과 존재 자체만으로 많은 이들에게 힘을 주고 에너지를 나눠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도겸)

“어떤 일에든 최초로 하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어요. 이미 13인조라는 대형 그룹도 그렇고, 자체 제작 아이돌이란 것도 최초기는 하지만요.(웃음)”(우지)

우지가 내뱉은 “최초”라는 이야기에 멤버들은 크게 웃으며 동의했다. 덧붙여 호시는 “역사에 남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말했고, 도겸은 “세븐틴 멤버들끼리의 반지가 있다. 절대 빼지 않고 늘 끼고 있다. 이 반지로 인해 세븐틴이 더욱 끈끈하게 영원히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세븐틴 반지를 자랑해보였다.

“저는 꿈이라면 이 상태로 쭉 가는 것이에요. 간혹 주위에서 세븐틴 중 멤버 한 사람만 잘 된다면 질투나지 않겠냐고 묻는데, 그건 그 멤버가 그만큼 노력했다고 생각해요. 질투하고 시기하기 보다는 다른 멤버들도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니까요. 그렇게 서로를 발전시키다 보면 저희끼리의 우정 역시 끝까지 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민규)

“저 역시도 삐끗하지 않고 열 세 명이서 세븐틴으로서 쭉 함께 올라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그게 가장 큰 꿈이자 이상이라고 생각해요.”(정한)


◆ 세븐틴의 힘-에너지의 원천, 고마운 팬

마지막으로 멤버들에게 팬들을 위한 한 마디를 요청했다. 사뭇 진지함 속 부끄러운 기색이 역력한 세븐틴을 발견할 수 있었다. 좋아하는 소녀에게 고백이라도 하듯 쭈뼛거리는 모습에서 소년들의 면모가 드러나는 것 같아 미소가 절로 지어졌다.

“항상 저희를 사랑해주신다는 자체가 감사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는 것 같아요. 조금 성의 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그게 아니라 진짜 표현이 안 돼요. 너무 감사해서요. 늘 열심히 하는 모습 보이겠습니다.”(민규)

“지금까지 데뷔를 기다려주신 분들부터 항상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팬 분들에게 늘 감사합니다. 아직 조금 쑥스럽지만 항상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어요.”(버논)

“팬 분들이야말로 세븐틴의 힘과 에너지의 원천이라고 생각해요. 정말 감사합니다.”(원우)
“힘들고 피곤하더라도 무대에서 팬들의 호응과 응원을 들으면 아무 생각 없이 힘이 나요. 정말 감사드리고 끝까지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디노)

“만약 부모님이나 누군가가 왜 세븐틴 쫓아 다니냐고 물어보지 않도록 저희가 더 열심히 하면서 지켜드릴게요. 감사합니다.”(호시)

“항상 즐겁고 행복하게 해 드릴게요. 그리고 모든 무대 마다 보는 재미를 항상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정한)

“팬 분들이 없다면 세븐틴도 존재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만큼 소중하다는 의미고요. 앞으로 오래오래 함께 가자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도겸)

“저에게 있어서 ‘고맙다’는 말은 참 의미가 커요. 그 말은 함축적으로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이야기잖아요. 팬 분들에게는 꼭 고맙다고 말씀 드리고 싶어요. 그 무엇보다 저희에게 고마운 존재에요.”(우지)

“전 딱 한 마디로 할게요. 무슨 긴말이 필요하겠니? 사랑한다. 고맙다. 아낀다.”(승관)


기획 진행: 배계현, 송화정, 박승현
포토: bnt포토그래퍼 김연중
의상: 슈퍼스타아이, 머시따, 플라이데이, 엄브로
슈즈: 아키클래식, 엄브로
시계: 망고스틴
헤어: 제니하우스 청담점 김남현 팀장, 문경희 디자이너, 윤미 디자이너
메이크업: 제니하우스 청담점 최선혜 팀장, 정혜선 디자이너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1 2 3 4